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날 세운 이웃사촌’ 부산시-김해시

기사승인 2017.12.02  10:31:29

공유
default_news_ad1

- 진영~기장 도로명 다툼·신공항 소음대책 설전도 시끌

상생발전협력회의까지하고 있는 부산시와 김해시가 ‘김해신공항’과 ‘도로명칭’ 등 사안을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며 ‘남보다 못한 이웃’의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350만 인구의 광역지자체인 부산시에 53만 기초지자체에 불과한 김해시는 가진 땅조차 부산에 내주는 등 마치 초대형 선박에 치이는 모습이다.

‘악연’은 수십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현재 개발이 한창인 부산 강서구는 당초 김해 땅이었다. 지난 1978년 대저읍과 명지면, 가락면 일부는 정부의 일방적인 행정구역 조정으로 부산시에 편입됐다. 1989년에는 김해군 가락면, 녹산면 등이, 2000년에는 장유면 수가리 가동마을이 또 부산으로 통합됐다.

‘김해공항’의 명칭도 ‘부산공항’으로 바꾸려는 시도가 있었으나 김해시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또 내년 2월 개통 예정인 가칭 ‘부산외곽순환도로 명칭’을 두고도 부산시와 김해시는 몇 년째 마찰을 빚고 있다. 김해 진영~부산 기장을 연결하는 이 도로는 총 길이 48.8㎞ 중 전체노선의 55%에 해당하는 27km가 김해에 속해 있다. 양산시 구간까지 합할 경우 66%가 경남 구간이다.

김해시는 국토부 노선명 관리지침에 따라 김해를 앞으로 배열해 ‘김해기장고속도로’로 하자는 입장이다. 그러나 부산시는 부산외곽순화도로 명칭은 노선명 관리지침 제정전인 2010년 결정됐고, 이용자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극구 반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가적 사안인 ‘김해신공항’ 건설을 놓고 ‘강행’과 ‘반대’로 충돌하고 있다.

부산시는 영남권신공항이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 난 만큼 입지선정에 대해 더 이상 왈가왈부 하는 것은 지역분열을 초래한다며 불쾌한 입장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최근 “김해공항 확장 반대와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은 다가오는 선거를 의식한 얄팍한 정치적 술수이자 꼼수”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김해시는 ‘항공기 소음대책 없는 신공항 건설은 반대한다’는 절박한 입장이다. 지난 40년 간 항공기 소음에 시달렸는데 대책없이 신공항이 들어서면 소음도시로 전락해 시민들의 생활은 황폐화 된다는 이유에서다. 두 지자체는 지난해부터 공동현안과 우호증진을 위해 상생발전협력회의를 분기별로 개최하고 있다. 그러나 깊어지는 갈등의 골만큼 협력해야 하는 안건의 처리는 쉽게 진행되지 않고 있다.

박준언기자

 

박준언 joon@gn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