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가야사 복원사업 본궤도 오른다

기사승인 2017.12.07  16:14:36

공유
default_news_ad1

- 문화재청, 조사·연구 정비사업 세부계획 발표

김해시가 추진 중인 ‘가야사 2단계 사업’을 비롯해 영·호남지역 가야사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 조사가 시작된다.

7일 문화재청은 기자간담회를 열어 문재인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 가운데 하나로 선정한 ‘가야문화권 조사·연구와 정비사업’의 세부 계획을 공개했다. 가야사가 국정과제로 선정된 이후 문화재청이 종합계획을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정부는 또 가야사 복원 조사사업의 기초자료가 될 ‘가야총서’를 내년까지 발간할 계획이다.

가야총서는 각종 문헌과 일제강점기 조사자료, 발굴조사 보고서, 연구 논문을 집대성하고 지금까지 확인된 가야 유적과 유물을 주제별·종류별·연대별로 정리하는 책이다.

또 문화재청은 가야총서 발간과는 별도로 2019년까지 가야 유적 분포와 현황을 조사해 지도로 제작하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 유물의 현황을 파악해 훼손된 문화재는 보존처리를 지원한다.

김종진 문화재청장은 “신라, 백제와 비교해 가야 조사는 그동안 미흡했던 것 같다”며 “학술 조사를 통해 고증을 충실히 해서 가야 유적의 보존과 활용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어 “가치가 있는 유적은 문화재로 지정하고, 이미 지정된 문화재는 전문가의 조언을 받아 정비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사업에 들어가는 내년 예산도 크게 늘어난다.

가야문화권 기초자료 확충과 발굴, 정비 작업에 32억원이 투입된다. 가야 유적 보수·정비 예산은 올해보다 20억원 증가한 145억원이 책정됐다. 경남에는 국비 87억원이 지원되고 이중 38억원이 금관가야였던 김해에 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가야 유적의 발굴조사도 활성화된다. 금관가야의 왕궁 추정지인 김해 봉황동 유적의 발굴을 계속하는 한편, 전라도 동부에 있는 장수·남원·순천의 고분을 조사한다. 또 고령과 함안에 있을 것으로 짐작되는 대가야와 아라가야의 왕궁지를 시굴조사한 뒤 발굴조사로 확대할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해 대성동 고분군, 함안 말이산 고분군, 고령 지산동 고분군을 아우르는 가야 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도 본격화된다.

영남과 호남 동부 지역을 지배했던 가야는 부족한 문헌 기록과 일본이 가야를 지배했다는 임나일본부설 등으로 인해 큰 조명을 받지 못했다.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500개 가운데 가야 유적은 26개이고, 가야의 고분과 성곽 1274건 중 발굴이 이뤄진 곳은 30.8%인 392건에 불과하다.

김삼기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장은 “과거에는 가야 세력이 영남권에 집중된 것으로 인식됐다”며 “발굴조사가 추가로 진행되면 가야문화권의 영역이 비로소 규명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준언기자

 

박준언 joon@gn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