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남동발전, 지역농가 에너지설비 지원

기사승인 2017.12.12  16:48:21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식품부·경남도 협약, 향후 5년간 100억원 조성

한국남동발전(이하 남동발전)은 12일 남동발전 본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 경상남도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농업부문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 및 농가 소득향상의 상생협력 사업추진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남동발전은 5년간 100억원(연간 20억)의 자금을 조성하여 경남지역 농업인에게 에너지절감과 신재생에너지시설 등 저탄소농업기술 도입에 필요한 설치비용을 지원하고, 남동발전의 지원을 받은 농가는 막대한 시설투자비의 부담을 줄여 농산물 생산비 절감, 품질 향상 등 신소득 창출 효과를 거둘 예정이다.

시설 가동 등으로 얻어지는 온실가스 감축실적은 연간 약 10만t으로 남동발전이 확보하게 된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와 경상남도는 지원대상 농가 발굴, 온실가스 감축실적 인증 등을 위해 기술 및 정책적 지원을 담당하고,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지원 대상농가 선정 기준 설정, 구체적 대상자 선정 및 자금 집행, 농가 감축실적 모니터링 등을 맡게 된다.

김학현 남동발전 기술본부장은 “앞으로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중소기업과 협업하는 온실가스 감축사업 개발, 바이오연료 개발 및 신재생에너지 투자 확대 등 국민이 느낄 수 있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성민기자

 
12일 한국남동발전이 본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 경상남도 등 주요관계자와 함께 온실가스 감축 및 농가 소득향상의 상생협력 사업추진 협약식을 개최한 가운데 기념촬영을 가지고 있다./사진=한국남동발전

박성민 smworld17@gn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