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KAI, 신규 대출 중단 언제까지…

기사승인 2018.02.18  10:41:21

공유
default_news_ad1

- 항공MRO 시설 투자 등 사업비 운용 차질 우려

방산비리 혐의로 검찰의 강도높은 수사를 받아온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대해 국책은행과 제1금융권들이 신규 대출을 중단시켜 놓고 있어 심각한 자금 압박이 우려되고 있다.

특히 KAI가 항공MRO 사업자로 선정된 뒤 시설투자 등에 상당한 사업비가 투자돼야 하나 대출규제에 묶여 자칫 사업추진에 차질이 빚어질 공산이 높아지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7월 수백억 원대 원가 부풀리기와 횡령 등의 혐의로 KAI본사와 서울사무소, 협력업체 등을 압수 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2013년부터 최대 수천억 원대의 조직적인 분식회계를 저지른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결국 검찰의 분식회계 관련 발표가 있은 뒤 주거래 금융권들은 KAI의 모든 여·수신을 동결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했고, 자금줄이 차단된 KAI와 외주업체들은 심각한 자금난을 겪기도 했다.

그러다 김조원 신임 사장이 3개월 뒤 취임하고 강도 높은 구조조정 등을 통해 경영 정상화가 이루어지자 금융권들은 KAI에 대한 여·수신 동결조치를 해제해 급한 불은 끌 수가 있었다.

하지만 문제는 신규대출이다. 국책은행을 비롯한 제1금융권들은 검찰이 분식회계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금까지 신규 대출 규제를 풀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KAI는 자금난은 물론 향후 신규 사업들에 대한 투자가 제때 이뤄지지 못하게 되는 심각한 문제가 발생될 우려를 낳고 있다.

KAI는 지난해 12월17일 항공MRO사업자로 최정 선정됐다. 오는 3월께 MRO 전문법인을 설립하고 2027년까지 국비 269억 등 총 35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사천시 사천읍 용당리 일대 31만1880㎡(9만4000평)에 항공MRO단지를 조성하게 된다.

우선 1단계로 3만㎡(9000평)의 산업단지를 올해 조성하면 KAI는 종합 격납고와 기체정비 사업화를 위한 시설물을 설치해야 하며 이후 2019년까지 2단계 9만㎡, 2027년까지 3단계 19만2000㎡가 순차적으로 개발될 경우 사업은 더욱 확대되며 사업비 또한 천문학적으로 늘어나게 된다.

항공MRO사업뿐 아니라 신규 사업 투자나 진출을 위해서도 대출을 통해 자금을 마련해야 하나 이 또한 불가능한 실정이다.

KAI 관계자는 “하 전 사장의 구속으로 검찰수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된 상황에서 금융권들이 여·수신은 풀어주고 분식회계에 대한 결론이 나지 않았다는 이유로 신규 대출을 규제하는 것은 나무만 보고 숲은 보지 못하는 처사”라며 “항공MRO 사업은 물론 KAI의 미래가 달린 굵직한 사업들을 추진하고 영세하고 자금력이 부족한 외주업체와 사천 지역경제를 고려할 때 이같은 규제는 조속히 정상화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문병기기자 bkm@gnnews.co.kr

 
KAI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되고 있지만 금융권들이 신규대출을 중단시켜 놓아 사업추진에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문병기 bkm@gn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