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경남도, GM 창원공장 대응방안 고심

기사승인 2018.02.19  16:11:37

공유
default_news_ad1

- 한 대행 “정부·채권은행단과 협력체계 구축”

경남도가 제너럴모터스(GM)의 철수설과 관련 창원공장 등 지역경제의 피해를 막기 위한 대응전략 마련에 나섰다.

도는 19일 도청 간부회의를 열어 한국 GM 철수설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우선적으로 동향을 면밀히 파악하여 정부와 채권은행단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경제는 심리인데, 아직 한국 GM 창원공장에 대한 GM 본사나 정부의 입장이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금융권에서 대출심사를 강화한다든지 하면 멀쩡한 협력업체도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며 “이런 부분의 동향도 관리해가면서 대응전략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한 대행은 “한국 GM 창원공장이 경남 경제와 고용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서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도 했다.

이에따라 도는 20일 노사민정협의회를 열어 경영계, 노동계, 전문가들과 함께 대응방안을 모색한다. 지난 14일에는 경제통상국장을 총괄반장으로 한 ‘한국 GM 창원공장 관련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 경남발전연구원은 GM 창원공장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며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군산공장을 폐쇄한다고 밝힌 GM의 향후 방침에 따라 창원공장의 미래도 낙관만 할 수 없다는 것.

경남발전연구원 측은 “올란도 등을 생산하는 군산공장은 지난해 월 평균 가동일이 7일 정도에 머물렀으나, 스파크와 라보, 다마스를 생산하는 창원공장은 20일 이상을 가동해서 상황은 좀 나은 편”이라며 “하지만 경영악화가 계속되고 있고, 일각에서는 한국 GM의 철수설까지 흘러나오고 있어 특별한 관심과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GM본사는 한국GM의 생산능력을 연간 91만 대에서 50만 대로 축소한다는 목표로 구조조정을 추진중이다. 군산공장(26만 대) 폐쇄에 이어 부평 1·2공장(44만 대)과 창원공장(21만 대) 생산설비중 15만 대 감축이 거론된다.

창원공장의 연간 자동차 생산규모는 21만대로, 경차(스파크)와 경상용차(다마스·라보)의 생산기지다. 창원공장의 가동률은 유럽과 내수시장에서 판매 부진으로 2016년 90%에서 2017년 70%로 떨어졌다. 정규직 2200명과 사내 도급업체 종사자 등 모두 32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1차 협력업체 30여 개 등 수많은 2∼3차 협력업체가 있어 지역경제의 파급효과가 크다.

한편 일각에서는 창원공장에서 생산하는 스파크 등 경차의 유럽수출이 내년부터 중단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지역경제의 위기감은 높아지고 있다.

이홍구기자 red29@gnnews.co.kr

 

이홍구 red29@gn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