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김해시 안전알림서비스 확대

기사승인 2018.03.18  16:44:31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상가구 2배 늘려...지원인력도 추가확보

김해시가 독거노인과 중증장애인 등 돌봄 서비스가 필요한 계층의 응급상황 노출시 이용할 수 있는 ‘안전알림서비스’ 지원을 확대한다.

18일 시는 관내 응급안전알림서비스 대상자를 기존 195가구에서 올해 390가구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전알림서비스’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잠재적 빈곤계층) 계층 노인, 치매환자, 치매 고위험군 노인 장기요양서비스 등 건강상태가 취약한 대상자들의 돌발상황시 집안에 설치된 호출기를 누르거나 센스가 자동으로 감지해 119나 응급관리센터로 연결되는 서비스다.

응급구조를 주목적으로 하는 이 서비스는 지난 2011년부터 국비, 도비, 시비를 들여 매년 시행하고 있다. 시는 안전알림서비스 확대를 위해 올해 필요한 장비설치비와 인건비 5870만원을 확보했다. 이 서비스는 김해시종합복지관에서 담당하고 있다.

2017년 연말 기준 김해지역 안전돌봄서비스 대상가구는 약 3000세대다.

시는 직접적인 지원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가구에 대해서는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가진 56명의 생활관리사들을 활용해 주1회 이상 방문과 전화서비스로 상시적인 관리를 하고 있다. 또 독거노인 897가구에 대해서는 야쿠르트 지원과 도시락배달 등 독거노인안전확인 사업을 통해 매일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지난해 시는 방문1746회, 교육 3551회 등 1만6562건의 안전서비스와 13건의 화재 사고를 예방했다.

시 관계자는 “도움이 손길이 절실한 취약 계층의 안전 확보를 위해 지원 인력을 충원 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안전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준언기자



 
김해시가 독거노인 등 ‘돌봄 서비스’가 필요한 계층 가구수를 2배로 늘린다. 사진제공-김해시

박준언 joon@gn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