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항공MRO사업 사천 유치 꼭 이뤄내야 한다

기사승인 2017.09.26  15:35:37

공유
default_news_ad1
항공MRO 산업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주목받고 있다. MRO단지 조성은 거액의 자본이 투입되지만 산업 전반에 미치는 효과가 상상을 초월하는 초대형 지역성장 동력인 것이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MRO단지 조성에 단독 신청했지만 충북도뿐 아니라 인천시도 유치에 사활을 거는 이유다. 국토교통부는 KAI가 단독 제출한 항공MRO사업에 대해 타당성이 미흡하다며 반려해 오다 방산비리혐의로 검찰수사를 받자 사업자 지정을 무기한 연기했다.

사천의 정재계, 사회단체 등이 주축이 된 항공MRO 범시민유치위는 조속히 사업자로 사천을 선정하라고 촉구했다. 국내 항공기 정부물량의 50% 이상을 해외에 맡기고 있는 현실로 국고의 유출을 방지하고 항공산업 발전과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항공MRO사업 사천 선정과 KAI의 사업자 조기 지정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KAI가 지난 7월 검찰수사로 방산비리에 휘말리면서 미래 먹거리 50년을 책임질 항공MRO사업이 좌초 위기에 빠졌다는 현실적인 위기감이 지역 내에 고조되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그간 여건체만 놓고 보면 MRO 사천 유치는 큰 걱정 하지 않아도 될 성 싶다. KAI가 국내 유일의 항공기 완제기 업체이며, 이미 생산과 정비 사업을 포괄, 굴지의 해외 항공업체와도 교류를 잘 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7000억 원을 들여 사천 KAI 본사 인근 31만㎡ 규모의 MRO클러스트 조성계획과 70여 협력사를 감안, 누가 봐도 항공MRO사업의 최적지다.

물론 사천시가 항공MRO사업 분야에서 한발 앞서 가고 있는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정부가 제시한 조건을 이미 상당 수준 갖추고 있다. 국내 항공업체의 81%가 모여 있어 인프라 면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비록 일시적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지만 경남도와 사천시는 물론 도내 정치권이 합심, MRO사업의 유치에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의 자세로 꼭 이뤄내야 한다.

 

경남일보 gnnews@gn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