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경남도, 폐수배출업소 민·관 합동 지도·점검

기사승인 2018.10.18  12:56:16

공유
default_news_ad1
수질오염 예방을 위해 폐수배출업소에 대한 민·관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경남도는 공공수역의 수질오염 예방을 위해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2018년 하반기 폐수배출업소 민·관 합동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창원, 김해 등 폐수배출업소가 많은 시·군에서 10곳씩 50개 사업장을 제출받아 사업장을 선정할 계획이다.

민간인 점검반원은 경남환경기술인협회 등이 추천한 폐수배출 및 방지시설 관리 역량이 뛰어난 환경기술인으로 편성해 점검과 환경기술 지원을 병행할 예정이다.

점검반은 2개 반 6명의 민 관으로 편성되고 무허가(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설치·운영 여부, 폐수 무단방류 및 공공수역 폐수 유출 여부, 수질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 결과에 따라 경미한 사항은 현지 지도하고, 고의 또는 중대하게 법령을 위반한 사업장은 행정처분 및 사법 조치할 방침이다.

도는 올 상반기에 총 49개소의 폐수배출사업장에 대해 민·관 합동지도·점검을 실시해 8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하고 경고 8곳, 과태료 680만 원을 부과한 바 있다.

김한준 도 수질관리과장은 “이번 합동점검에 참여하는 민간인에게 지도·점검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수질오염 예방에 대한 도민의 관심을 제고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최창민 cchangmin@gn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